타페게이트 3

[태국#3]치앙마이 풀문 페시티벌 러이크라통~

2016.11.14 Loi Krathong (Full Moon Festival) 치앙마이 온 지 며칠 동안은 현지인 모드로 자고 싶을 때는 자고, 배고프면 먹고, 먹고 싶으면 먹고, 심심해서 먹는 그러다 보니 하루일과가 먹기 아니면 마사지받으러 가는 일로 치앙마이에서 있었던 요 며칠은 진짜 행복했다. 반자자 게스트하우스에서 엎어지면 코닿을 위치에 있는 생선구이집은 한국식으로 치면 가정식 백반 같은 느낌의 식당인데 가족끼리 운영을 하고 이집 가장이신 아저씨가 생선 굽는일을 담당하고 있다. 맛도 담백하고 가격도 저렴하면서 인심도 후해서 자주 이용하던 곳이다. 반캉왓 근처의 No.39 Cafe는 물가에 나무로 지은 2층집으로 1층으로 미끄럼을 타고 내려오게 만든 특이하면서 굉장히 재밌고 이색적인 카페이다. 그..

해외여행/태국 2020.05.08 (43)

치앙마이 예술가 마을 반캉왓~

2016. 11. 태국 치앙마이의 예술가 마을 Baan Kang Wat 급 번개로 치앙마이에 와서 만난 동생은 네팔에서 만났다. 앞으로 이 동생을 J라고 하겠다. 나는 2012년 12월~ 2013년 2월까지 두 달 동안 혼자서 배낭여행을 떠났었는데 그중 한 달은 네팔여행 그리고 한 달은 태국여행을 떠났었다. 네팔 여행은 카트만두 - 포카라 - 딴센 -룸비니 -카트만두 - 박타부르 코스였는데... 그중에 포카라에서 남쪽으로 200km 떨어진 인도 국경 넘기 전에 있는 룸비니란 동네인데 이곳은 부처가 태어난 곳이다. 룸비니에는 전 세계의 수많은 절들이 모여있는 절 만국박람회 같은 분위기라고 해야 할까~ 그중에도 한국 절이 있는데 유일하게 한국 절에만 스님이 절에 찾아오는 사람에게 잠잘 곳과 공양을 주신다. ..

해외여행/태국 2020.05.05 (65)

급 번개 치앙마이 여행~

2016.11. 어느 날~ 급 번개 치앙마이 여행~ 2016년 오랫동안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온날 네팔 여행 때 알게 된 동생에게 카톡을 보냈다. 나 : 너 지금 어디니? 동생 : 어~언니 나 내일 치앙마이 가여~ 나 : 그래? 알았어. 나도 치앙마이 갈게~ 동생 : 진짜~ 언니 반자자 투베드룸 예약했으니까... 언니 그냥 오면 돼~ 나 : 오케이~ 티켓팅하고 바로 갈게~ 다음날 바로 도착하는 치앙마이 직항 항공편이 없어서 인천발 방콕 수완나품행 비행기를 타고 새벽 1시에 도착했다. 출국 수속을 밟고 바로 국내선을 갈아타러 가는데 공항에 거대한 태국 민속놀이인지 마치 똬리진 뱀을 서로 줄다리기 하듯 잡아당기는 조형물이 공항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방콕에서 국내선으로 갈아타야 하는데 2시 40분 입국 ..

해외여행/태국 2020.05.04 (25)